비전과 사명

샘물의 미션

샘물배움공동체는 성도의 자녀를 가정, 교회, 학교가 함께
그리스도의 제자로 양육하는기독교학교입니다.

샘물배움공동체는 성도의 자녀를
가정, 교회, 학교가 함께
그리스도의 제자로 양육하는
기독교학교입니다.

은혜샘물유치원, 은혜샘물초등학교, 샘물중고등학교 약 540여 명의 학생이 섬기는 예수제자로서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성경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영성, 인성, 실력을 통합한 기독교교육을 통해 앎을 삶으로 살아내도록 교육합니다.

우리 자녀들이 섬기는 예수제자로서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확립하여, 은사를 받은대로 선한 청지기로 서로 봉사하며, 세상 문화를 변혁하여 하나님 나라를 확장시켜 가는 신실한 일꾼이 되기를 꿈꿉니다. 이 일을 위해 100여 명의 교직원과 더불어, 지난 10여 년간 지역사회 교회, 후원자님이 함께해 주고 계십니다.

e_v_1_초등
IMG_6729_중고등
자녀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하나님을 아는 교육입니다.

윤만선

샘물배움공동체 이사장

2009년 샘물중학교 개교로 시작한 샘물배움공동체가 2021년, 올해로 설립 13년 차를 맞이했습니다. 2012년 샘물고등학교, 2016년 은혜샘물유치원과 은혜샘물초등학교 개교를 거쳐 현재 약 540여 명의 학생들이 샘물에서 섬기는 예수제자로서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지난 10여년 간 샘물배움공동체가 겪었던 도전과 성장, 그리고 그 가운데 우리가 경험한 하나님의 은혜는 단지 샘물에 대한 것만이 아니라, 기독교교육과 우리 다음세대를 향한 하나님의 소망과 간절한 마음이 아니었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샘물배움공동체는 가정, 교회, 학교가 함께 성도의 자녀를 그리스도의 제자로 양육한다는 목표로 설립된 학교입니다. 부모가 자녀에게 줄 수 있는 가장 큰 선물은 하나님을 아는 교육임을 믿는 성도들, 지혜의 근본되신 하나님을 아는 것이 세상을 살아가는 가장 큰 힘이 된다는 것을 아는 부모들과 함께 성도의 자녀들을 그리스도의 제자로 양육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내 자녀를 넘어서 다음 세대를 향한 하나님의 원대한 계획에 함께하는 지역교회와 성도들의 협력이 있었기에 샘물의 사명이 꺾이지 않고 확장되어 올 수 있었습니다.

설립자 박은조 목사님의 꿈과 비전으로 시작되어 지난 10년을 달려온 샘물은 이제 새로운 리더들이 ‘섬기는 예수제자’를 길러내는 기독교학교 운동의 분명한 목적과 사명의 바통을 이어받아 믿음의 경주를 이어갑니다. 앞으로도 가정, 교회, 학교가 함께 성도의 자녀들을 섬기는 예수제자로 양육하여 복음을 전파하고 세상문화를 변혁하여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는 샘물의 사명을 더욱 견고하고 신실하게 이루어갈 것입니다. 마음을 함께 해 주시고 기도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IMG_1315_RE_중고등
IMG_8181_초등

비전

성도의 자녀를 가정, 교회, 학교가 함께 그리스도의 제자로 양육합니다.

설립목적  성도의 자녀를 가정, 교회, 학교가 함께 그리스도의 제자로 양육한다.

목표와 비전  샘물배움공동체는 성경적 세계관에 기초한 기독교교육을 통하여 성도의 자녀들을 ‘섬기는 예수제자’로 양육하여 복음을 전파하고 세상문화를 변혁하여 하나님을 영화롭게 한다.

사명선언문  샘물배움공동체는 성경적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영성, 인성, 실력을 통합한 기독교 교육을 통하여 성도의 자녀들이 그리스도의 섬기는 예수제자로서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확립하여, 은사를 받은대로 선한 청지기로 서로 봉사하며 세상문화를 변혁하여 하나님 나라를 확장시켜 가는 신실한 일꾼이 되도록 한다.

핵심가치

4가지 핵심가치를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을 알아감

영생은 곧 유일하신 참 하나님과 그가 보내신 자 예수 그리스도를 아는 것이니이다 (요한복음 17:3)
하나님을 안다는 것은 그분을 인격적으로 만나고, 사랑하고, 참으로 예배하는 삶입니다. 복상과 예배, 교과 수업을 통해 창조주 하나님을 배우고,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뜻을 분별하고 순종하며, 일상의 모든 순간을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하나님을 알아가는 것은 샘물교육의 근간입니다.

섬기는 공동체

어느 때나 하나님을 본 사람이 없으되 만일 우리가 서로 사랑하면 하나님이 우리 안에 거하시고 그의 사랑이 우리 안에 온전히 이루어지느니라 (요한일서 4:12)
샘물은 서로를 환대하고 섬기는 공동체입니다. 주님께 먼저 받은 사랑을 따라 배려하고 존중하며 함께 협력하면서 주 안에서 하나 된 공동체를 세워갑니다. 우리 안에만 머무르지 않고, 가정, 교회, 지역으로 사랑과 섬김의 지경을 넓혀 갑니다. 섬기는 공동체는 샘물이 살아가는 모습입니다.

선한 청지기

각각 은사를 받은 대로 하나님의 여러 가지 은혜를 맡은 선한 청지기 같이 서로 봉사하라 (베드로전서 4:10)


샘물은 삶의 모든 영역에서 섬기는 선한 청지기로 살아갑니다. 각자에게 주신 고유한 은사와 재능을 성실하게 계발하고, 부르심의 목적에 따라 매일의 일상을 책임 있게 경영합니다. 주어진 과정에 최선을 다하며, 영성/인성/실력의 균형과 통합을 이루어 갑니다. 선한 청지기는 샘물이 일상을 살아가는 삶의 자세입니다.

하나님 나라의 확장

오직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 끝까지 이르러 내 증인이 되리라 하시니라 (사도행전1:8)
샘물은 하나님의 통치가 이 땅에서 이루어지고 있음을 믿으며 지금, 여기에서 하나님 나라를 살아갑니다. 믿음의 자녀들이 그리스도의 제자로 성장하고, 가정이 회복되며, 다음 세대의 교회가 믿음 안에 견고하게 서도록 돕습니다. 책임 있게 반응하는 예수 제자를 세상 속으로 파송하고, 함께 동역하며 세상 문화를 변혁해갑니다. 하나님 나라의 확장은 샘물의 소망입니다.

샘물인 상(像)

우리가 꿈꾸고 바라는 샘물인의 모습입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예배하는 샘물인   샘물인은 매일의 복상, 공동체 예배, 다양한 배움 속에서 하나님을 알아갑니다. 샘물인은 하나님을 경외하며 일상에서 마음을 다해 하나님을 예배합니다. 샘물인은 선생님과 부모님의 말씀을 경청하며, 하나님의 뜻에 기쁘게 순종합니다.

공동체의 하나 됨을 지켜가는 샘물인  샘물인은 주님의 사랑과 용서를 따라 서로를 사랑하고 용납합니다. 샘물인은 다름을 존중하고 주 안에서 한 몸 된 서로를 배려합니다. 샘물인은 선배를 존중하고 후배를 사랑하며 도움이 필요한 친구와 이웃을 섬깁니다.

목적있는 일상을 살아가는 샘물인  샘물인은 하나님 말씀 안에서 자기경영서를 기록하며, 일상을 성실하게 경영합니다. 샘물인은 공부와 과제를 책임 있게 수행하며 하나님이 주신 꿈과 비전을 찾아갑니다. 샘물인은 성장을 위한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고, 과정 가운데 최선을 다합니다.

하나님 나라를 세워가는 샘물인  샘물인은 하나님 나라의 시민으로서 하나님의 다스림에 순종합니다. 샘물인은 질그릇 같은 우리를 통해 일하시는 하나님을 기대합니다. 샘물인은 하나님 나라를 소망하며 부르신 자리에서 문화 변혁자로 살아갑니다.

e_3_초등
mh_9_중고등
540
유치원·초등학교·중고등학교 포함, 샘물배움공동체 현재 학생수
291
고등학교 졸업생 (1기-7기, 2021년 1월 졸업 기준)
92
교사 및 지원부서 직원 포함, 샘물배움공동체 교직원수
37
샘물과 함께 해온 장애학생수 (초등학교, 중고등학교)
2,000
지난 10여년 간 샘물배움공동체 후원자수
35%
장학금 수혜학생 비율

숫자로 보는
샘물배움공동체

학생, 학부모, 교직원, 그리고 지역 협력교회 및 후원자님과 함께 해 왔습니다.

지난 10여 년 동안 샘물배움공동체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 그리고 기독교교육은 다음세대를 위한 우리 모두의 일이라는 마음으로 기독교학교와 샘물배움공동체를 후원해주시는 지역 협력교회들과 후원자님들의 후원으로 함께 세워져 왔습니다. 

샘물이 차올라 넘쳐흘러 세상을 적시기까지, 다양한 자리에서 함께 주신 동역자님들이 있었음에 감사드립니다.

샘물배움공동체

Saemmul christian academy

은혜샘물유치원 은혜샘물초등학교 샘물중고등학교

이사장 윤만선 | 주소 (16986)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언동로 156 |  전화 031 714 7091 | 메일 public@smca.or.kr 

Copyright © Saemmul Christian ACADEMY 샘물배움공동체. All rights reserved.